라오콘과 사람의 시선. 비극



나는 두 분 각하의 동상 건립을 환영한다
http://nasanha.egloos.com/10696876
by 산하 2011/04/20 21:31 썸데이서울








저는 바티칸에서 라오콘 조각상을 본 적 있습니다. 단체 관광에 속해있었는데, 다른 일행들이 이미 다른 방으로 갈 때도 이를 바라 볼 수 밖에 없었죠. 그리고 라오콘 군상은 입시준비를 할 때 가끔 기분전환으로 해당 대리석상의 석고모형을 그려본 적도 있습니다.

대체 왜 저리 고통스러워 하는 것일까? 하는 궁금증에서 부터, 어째서 저 고통스러운 장면을 조각으로 표현한 것일까? 
저 라오콘이라는 자와 (석고로 떠진건 아니지만 원래 군상에 있다는 두 아들의) 고통과 절망, 허망함을 보게되는 사람들은 어떤 입장에 놓여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을 스스로에게 몇번이고 던져 보았습니다.  





그 라오콘에 대한 이야기 입니다.

http://100.naver.com/100.nhn?docid=746455
좀 보기 안좋지만, 제가 해당 내용을 풀어 보는건 정말 귀찮아서요.
네이버 백과사전의 내용을 정독해 주시면 좋겠네요.

관련 이야기와 해당 대리석상에 대해 좀더 알고 싶으시면
http://kids.hankooki.com/lpage/edu/200710/kd2007102213423182070.htm
이 글을 읽어 보셨으면 합니다.




산하님은, 해당 라오콘 군상에서 고통과 공포만을 보고 계십니다.
산하님은 저 두마리 뱀을 보낸 그리스 신의 시선에서 세상을 바라보고 평가하려고 함부로 말을 내뱉는 실수를 하셨습니다.

현재 해당 글을 읽어보니 평소와 다르게 저 글을 쓸때 만큼은 오만하기 그지 없는 본심을 적나라하게 드러내셨네요, 그리고 무의식 중에 신의 편이 정의라는 실수를 하고 계시죠, 그리스 신들은 정의가 아닙니다. 인간의 삶과 고뇌가 투영된 존재들이죠. 해당 이야기에서 라오콘을 비판하거나 조롱하는 입장으로 해석하는 이들은 진정으로 세상을 이해하려 하지 않는 오만함으로 무장 한 분들입니다.

어째서 라오콘상을 설명하는 수많은 글들이 수백년째 저 동상이 표현하는 배경 이야기만 소개하고 있는지 생각해 보십시오. 고통과 절망에 대한 부분은 저 라오콘이라는 인간에 대한 평가가 아니라, 그 클라이막스 한 장면을 실감나게 표현한 조각자에 대한 예의 일 뿐 입니다. 라오콘이라는 인간과 그가 겪는 고통에 대해 어떠한 의미를 내리거나 추가적인 해석을 부여 하는 것은 저 거대한 뱀들을 보낸 그리스 신의 시선일 뿐 입니다. 스스로 멋대로 판단하는 그리스 신이 되고 싶으신건가요?
 
이는 단순히 트로이 목마를 지적했다 카더라 정도로만 조각상에 대한 이야기를 아셨다고 해도 통하지 않는 변명입니다. 고통과 절망에 대한 저주를 박정희라는 인간에게 퍼붓는 모습을 교묘히 해학적 글로 가린 행위니까요, 게임기획과 게임디자인 계열이 직업 목표이지만, 스스로를 미술학도로 여기는 저로서는 이번에 쓰신 글을 가지고, 산하님의 내면적 본심을 들여다 볼 수 있어서 기쁜 한편, 너무 슬픕니다.


다른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47&aid=0000004650
인터넷 검색을 좀 해서 내용을 알긴 했지만 잘못 해석하는 병크도 있습니다.
 
 트로이 목마의 허구성을 지적하는 것을 지역감정으로 투표하자는 선동으로 탈 바꿈 해놓은 전형적인 역 선동성 글이죠.
오마이 뉴스의 기자니 그려려니 합니다만, 저는 그동안 산하님이 저런 선동가들과는 다른 가치를 바라보는 분이라고 생각하고 싶었습니다.













요약하죠,
의도적으로 이를 악용하던, 오만한 입장에서 한쪽을 평가절하 시켜버리던 이는 입진보들이 자주 보여주는 패턴입니다.
저는 산하님이 가끔 실수를 하시지만, 진보적인 사람이고, 입진보가 아니라 생각했습니다만, 오늘로서 명확해 지네요.

당신은 과거에 진보적 가치를 찾아 다녔을 지는 몰라도 실은 입진보입니다. 당신이 느끼셨던 안타까움과 수많은 제도적 부조리함은 찰나의 감정에 지나지 않았을지도 모릅니다. 타인의 소외를 지켜보던 그 안타까운 시선은 단순한 유희적 역할극에서 얻어지는 시선이 었을지도 모릅니다.

당신은 낮은곳에서 모두를 느끼는 진보의 시선이 아닌 머리 위에서 사람들을 감상하는 그리스 신의 시선을 지니셨거든요.

.

덧글

  • 또 다른 나 2011/04/25 02:54 #

    단순한 풍자의 꺼리 하나에서 오만한 시선을 도출한 것과 그것이 입진보들의 전형적인 패턴이라는 것과 그렇기 때문에 글쓴이도 입진보이다라는 논리 전개는 비약이 많은 것 같습니다.
    설사 그 비유가 적절하지 않았다 하더라도 그 적절하지 않음만 지적하면 되지 않을까요? 그것을 빌미로 글쓴이를 입진보라고 딱지를 붙이는 건 오히려 재규어님의 본심이 드러난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듭니다.
  • 재규어 2011/04/25 03:04 #

    의견 감사드립니다. 그만큼 제가 느낀 실망감이 커서요. 박정희에 대한 평가나 동상을 세우는 것에 대한 의견 자체를 평가하고 싶진 않았기에 산하님이 펼치신 주장의 전개 방식이 평소와는 다르지 않음을 직접적으로 논하고 싶었습니다. 해당 신화에 대한 이야기나 그 주장 전개과정은 산하님의 글 자체에서 모티브를 따 왔기 때문에 읽으시면서 불편하신점이 있는건 당연하다고 생각됩니다.

    (참고로 저는 박정희나 이승만 동상세우는건 통일 전까진 반대입니다. )
  • 재규어 2011/04/25 03:06 #

    한 사람을 단정짓는 시선을 그대로 돌려주고 싶어서요 음.. 여튼 또 다른 나 님의 걱정하시는 부분은 저도 생각하면서 각오하고 쓴 글이라 우려의 목소리는 달게 받겠습니다 ㅇㅇㅇㅇ
  • 불곰™ 2011/04/25 03:07 #

  • 또 다른 나 2011/04/25 03:18 #

    평소에 재규어님 글은 잘 보고 있습니다만 이번 글에선 약간 불편한 점이 있다 했더니 원글의 전개과정을 투영하신 거였군요. 의문이 있던 부분은 어느 정도 해소되었습니다. 답변 감사합니다.
  • 재규어 2011/04/25 03:28 #

    저도 산하님의 최근 글 들을 굉장히 공감하면서 보고 있어서요 뭔가 의아하긴 합니다. 전달과정에서 좀 무리가 생긴 것일 수도 있고요.. 오해가 풀린다면 이 글도 수정되거나 밸리에서 내려갈 것 입니다.
  • 불곰™ 2011/04/25 04:56 #

    나는 이런 부분에 의문이 생김.

    http://pds22.egloos.com/pds/201103/16/04/f0082604_4d80c993e22d9.png

    자신들의 생존을 위해 박ㅋ멸ㅋ박ㅋ멸ㅋ 드립 'ㅅ'
  • 재규어 2011/04/25 08:20 #

    불곰과 또다른나 님은 뭔가 원형경기장을 빌리셔야할덧 ;;
  • 또 다른 나 2011/04/25 08:49 #

    체급이 안맞는 미스 매치라.
    살기 위해 열심히 도망다니는 중 ㅎㅎ
  • 백범 2011/04/28 15:09 #

    나하고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을 박멸하는게 목적이면서 대화, 상식? 웃기고 있네.

    어차피 대화나 관용, 상생은 개훼이끄 아니었소? 위선떨지 말고 솔직해집시다. 차라리 머지않아 다가올 유혈사태나 기다리시구랴. 그편이 나을 듯...
  • 2011/04/25 05:1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재규어 2011/04/25 05:53 #

  • vermin 2011/04/25 08:08 #

    돈마이 바치칸
  • 재규어 2011/04/25 08:20 #

    비..빅타

  • 타누키 2011/04/25 09:26 #

    저도 직접 봤지만 오히려 망할 신들의 장난에 반하는 선각자같은 인물인데 말이죠....
    그냥 고통으로 검색해서 건져올린 것 같습니다.
  • zahira 2011/04/25 12:48 #

    산하님 자신도 갈래길에서 아직 명확히 갈피잡지 못한 중이신거 같은데(과거의 고집스런 신념이 현실과 부딪치는 상황이 혼란스러울 이유가 있겠져.) 이번 건만으로 단정은 하지 않았으면 합니다..암튼 라오콘은 참 가엾심..
  • SM6 2011/04/26 01:42 #

    이번에 새로 올리신 '무르만스크의 기적' 글도 그렇고, 글 쓸때 최소한의 조사도 없이 피상적인 지식으로 글을 쓰시는 듯.
  • 백범 2011/04/28 15:07 #

    3개월 전쯤에 김대중 여자 문제를 언급하니까 바로 차단 먹였다능...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2124
1006
232543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341